2018.06.14 15:48

영주권 신청에 대한 포스팅을 한 지 얼마 안되는 것 같은데 얼마전 영주권이 승인났다!

2017/11/19 - [호주에서 정착하기] - 영주권 신청하기 (파트너비자)

 

혹시나 해서 간간히 들어갈 때마다 Further assessment라고만 적혀있었고 16개월에서 21개월이 걸린다는 안내가 나와 있어서 나는 일찍 나올꺼라는 기대를 하지 않았다. 이사를 하고 나서 주소지가 변경되었다는 관련 서류와 관계 증명을 위한 추가 서류를 몇 개 더 올렸지만 달리 내가 할 수 있는게 없는지라 마음을 비우고 있었다.

 

내가 영주권을 신청한 것이 작년 10월이였으니 운이 좋아 올 10월까지는 나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하루 병가를 쓰고 병원을 가는 길에 이메일이 와서 뭔가 하고 봤는데 제목이 IMMI GRANT로 시작을 한다. '설마?' 하고 급히 열어보니 영주권이 승인 레터가 들어 있다!!

 

이게 왠일이람?! 트램안에서 메일을 확인하고 기쁜 소식을 전하고자 고집군에게 전화를 했는데 이 남자 역시나 전화를 받지 않는다.

"되는대로 빨리 전화줘!" 라고 메세지를 보내고 병원에 도착하여 입구에 들어서는데 고집군에게서 전화가 온다.

전화를 받는 순간 엄청난 타이밍으로 갑자기 사이렌을 크게 울리며 앰뷸런스가 내 앞을 지나갔고 고집군은 무슨 일이 났구나 싶어 가슴이 철렁했다고 한다.

(무슨일이 있거나 급한 용무가 있는 게 아니고선 전화를 하지 않는 사이다 보니...저번에 빨리 전화달라했을 땐 집에 불이라도 났나 싶어 엄청 걱정했다고 하더라..)

소위 가영주권으로 불리는 임시 파트너 비자 820과 영주권인 파트너 비자 801은 사실 큰 차이가 없다. 

820비자로도 공부와 일을 하는 것에 제약이 없고 호주의 국민의료보험인 메디케어 혜택도 볼 수 있어 영주권이 승인났다고 해서 호주에서 살아가는 데 큰 변화가 생기는건 아니다. 대신 영주권이 있으면 공부를 할 때 현지인(?) 학비를 내면서 공부를 하게 되고 복지센터인 센터링크에서 각종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물론 공부도 하지 않고 풀타임 일을 하고 있는 내가 받을 수 있는 혜택은 없지만..

 

그래도 앞으로 비자에 대해서 신경쓰지 않아도 되었다는 점은 좋은 거 같다. 앞으로 골치 아픈 비자 신청서를 쓸 일은 다시는 없길!!

 

Posted by Miss Clumsy
2017.11.19 12:51

공식적으로 파트너 비자 stage 1 (subclass 820)을 신청한 날로부터 2년이 되는 시점부터 영주권(subclass 801, stage 2)를 신청할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된다.

보통 stage 2를 신청하기 한, 두달 전에 이민성에서 연락이 온다고 하는데 난 연락이 안와서 뭐지? 했는데 알고보니 요즘은 신청자가 많기도 하고 해서 알아서 해야한다고..

 

영주권이 나오면 생각해뒀던 공부를 할 계획이 있는지라 2년이 되는 그날부터 바로 영주권 신청을 하려는 계획을 가졌었지만..

생각외로 준비할 것도 많고 해서 결국 한달 후에 신청을 하게되었다.

 

온라인으로 신청을 했는데 이전에 비자 신청했던거랑 똑같아서 큰 어려움은 없었지만 그래도 비자 신청서를 쓰는 건 언제나 까다롭다 ㅠ

이전에 포스팅했었던 비자 신청방법.

2015/11/02 - [호주에서 정착하기] - 호주 Prospective Marriage Visa(일명 약혼 비자) 신청하기

2015/11/29 - [호주에서 정착하기] - 호주 약혼비자/파트너 비자 온라인 신청서 생성 방법

 

 

 

이민성에서 따로 나에게 안내해준 것이 없기에 폭풍 검색해서 필요한 정보를 찾아냈다.

이민성 홈피에서 immi account에 로그인을 하여 상단에 위치한 New application을 클릭하면 아래와 같이 뜬다.

 

 

거기서 stage 2를 클릭하면 바로 신청서로 넘어가게 되는데 첫번째 페이지는 동의서에 yes를 하는 것이고 두번째 페이지에는 이전 파트너 비자 stage1을 신청했던 비자 신청서의 TRN 즉 신청서 번호를 넣으면 된다.

 

 

그리고 신청서를 기재하고 제출하면 된다. (말은 이렇게 쉽지만.. 다 적어 넣는데 몇주가 걸림;; 똑같은 내용을 왜 또다시 하라는지.. 에효..)

신청서를 제출하면 서류를 첨부할 수 있는 탭이 생성되는데 이민성에 올라와 있는 안내 파일을 보고 그대로 준비해서 냈다. (아래에 링크가 있어요~)

 

내가 낸 서류들

1. 혼인관계증명서 (한국것. 한국에서만 혼인 신고가 되어 있어서 다시 받아서 냄)

2. 고집군의 Statutory declaration form

(양식은 아래에 있음)

3. 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2명의 증인 서약서 (양식은 아래에 있음)

4. 호주 범죄경력증명서

5. stage 1을 신청 후 2년동안 관계가 지속되었음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들

같이 여행 다닌 증거물, 렌트 계약서, 은행 공동계좌 및 신용카드 내역서, 공동 저축 내역, 함께 병원 다닌 내역, 둘의 이름이 들어간 보험

 

이렇게 관련 서류를 다 첨부하고 며칠 후에 로그인을 해서 봤더니..

예상되는 프로세싱 타임이 16개월에서 22개월이라고..

길어졌다는 이야기를 듣긴했지만.. 이정도로 오래걸릴 줄이야ㅠㅠ

앞으로 마음을 비우고 살다보면 언젠간 나오겠지라고 생각하며 살아야겠다.

 

***************************************************************************************************

영주권 신청시 필요한 서류 및 알아두어야할 정보들이 담긴 5페이지 pdf 파일

https://www.border.gov.au/LegacyPagesandAboutUs/Documents/info-permanent-partner-visa.pdf


영주권 신청시 필요한 서류 체크리스트인데 위 문서와 내용은 같은데 간단한 버전https://www.border.gov.au/LegacyPagesandAboutUs/Documents/checklist.pdf


스폰서가 적어야할 Statutory Declaration form

https://www.border.gov.au/LegacyPagesandAboutUs/Documents/stat_dec_sponsor.pdf


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증인이 적어야하는 888 Statutory Declaration form

https://www.border.gov.au/LegacyPagesandAboutUs/Documents/888.pdf

Posted by Miss Clumsy
2015.11.29 14:48

많이 어렵게만 느껴지는 호주 온라인 비자 신청이죠?

온통 영어인데다가 혹시라도 잘못하면 어마어마한 신청비만 낭비하는 셈이라 가슴이 두근두근해요..

낯설게만 느껴지는 이민성 홈피 온라인에서 신청서를 생성하는 방법은 어떻게 되는지 간단하게 소개하겠습니다.

Step 1. 먼저 호주 이민성 홈피에서 아이디를 만들어야 해요.

https://online.immi.gov.au/lusc/login

로 가셔서 Create An ImmiAccount를 클릭하시면 쉽게 만드실 수 있어요.

(이멜 주소를 아이디로 쓸수 있기때문에 자주 쓰시는 이멜로  입력하시는 편이 좋아요^^)

Step 2. immiAccount 아이디를 생성하셨으면 로그인을 해주세요^^

로그인을 하면 이런 화면이 떠요.

지금까지 온라인으로 신청했던 비자 신청서들이 다 뜨는데요~

아직까지 한번도 신청을 하지 않으셨던 분들은 신청서가 하나도 안뜨니까 걱정마세요 %EB%AF%B8%EC%86%8C%20%EB%8F%99%EA%B8%80%EC%9D%B4


제 어카운트를 보면 Application 이 4개 가 뜨죠?

전 지금까지 온라인으로 약혼 비자, 파트너 비자를 각각 1번씩 2번 신청햇는데 신청서는 4개가 필요했어요.

자세히 보면 한개는 Stage 1이라 적혀 있고 한개는 Sponsorship이라고 적혀있어요.

Stage1은 Applicant(파트너 비자를 신청하는 사람)의 신청서 (Form 47SP)

Sponsorship은 Sponsor(스폰서가 되는 사람)의 신청서(Form40SP)

이랍니다^^


지금부터 설명드릴때 용어를 주의해서 읽으셔야해요~


Applicant 는 비자를 신청하는 사람이고, Sporsor라 함은 비자를 신청하는 사람의 파트너 (비자 스폰서)입니다 ^^



자 먼저 Applicant의 신청서부터 생성해볼까요?

왼쪽 상단의 New Application 을 클릭하세요^^

 

 

Step 2. 이런 화면이 뜨는데요. 왼쪽 바에서 Family를 클릭하고 거기서 Stage 1을 클릭하면 됩니다^^

 

이렇게 페이지가 이동되면 질문들을 읽어보시고 본인이 해당되는 상황에 맞게 클릭을 하시면 된답니다^^

 

한번에 신청서를 다 적지 않아도 되요^^

26페이지나 되는것을 어떻게 한번에 입력하겠어요

신청서 내용을 입력하시다가 이전 페이지를 돌아가 수정하실수도 있고 다음페이지로 넘어갈수도 있으니 너무 부담가지지 마세요^^

 

​신청비를 납부하기 전까진 신청서가 제출되지 않거든요~

신청서를 작성하시다가 나중에 적고 싶으시면 꼭 "SAVE" 버튼을 누르고 홈페이지를 종료하셔야 되요^^


 

​Step 3. Sponsor의 신청서 작성

먼저 Applicant(신청인)의 신청서를 다 작성하신후 Sponsor의 신청서를 작성하시는 것을 추천해요.

Sponsor에 들어가는 내용 중 Applicant 의 신청서와 중복되는것이 꽤 있기도 하거든요.

둘 다 하셔도 상관은 없지만 전 헷깔리더라구요

Sponsor의 신청서는 Applicant의 신청서를 제출(신청비까지 제출한 단계) 이후에 제출해도 된답니다

(이게 온라인 비자 신청의 최대 장점이죠 ㅎㅎ 한번에 모든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는거..)


시작페이지로 돌아가셔서 왼쪽 상단의 New Application을 클릭하시면 처음과 같은 화면이 다시 떠요.

그럼 이번에는 Sponsorship을 클릭하세요^^

 

 

클릭을 하고 나면 이런 화면이 뜰꺼예요~​ Next를 클릭하시고

 

 

TRN (Transaction Reference Number)를 클릭하시고 Applicant (신청서) ​의TRN을 입력하시면 되요^^

그리고 Applicant의 생년월일도 넣구요~​

 

17페이지의 내용을 다 입력을 한 후 마지막 페이지에서 Submit을 하시면 Sponsor의 신청서는 완료됩니다.

Sponsor 신청서는 비용 지불하는 것이 없기 때문에 제출만 하면 되요^^ ​

 

 

​여기까지 제가 아는대로 알려드린 온라인에서 비자 신청서를 생성하는 방법입니다^^

 

앞서 말씀드린대로 전 비자와 관련해서 전문적으로 일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본인 온라인 비자를 할 때 이러한 정보는 참고만 하셔야합니다%EA%B9%9C%EC%B0%8D

Posted by Miss Clumsy
2015.11.02 20:50

호주 약혼 비자 신청하기

​저는 비자 프로세싱에 관련해서 일을 한적도 없고 순수한 제 개인적 경험에 의하여 적은 것이므로 참고만 하세요^^

생각보다 많은 정보가 없어서 처음에는 조금 헤매였던 호주 약혼 비자 신청 경험기이예요~

(예전에 타 까페에 올렸던 내용이라 조금 중복될 수 있어요~ ㅎㅎ)


먼저 개인적인 상황은 저는 한국, 남친(호주인)이랑 장거리 연애를 하고 있었다지요.. 만난지는 5년이 다되었을 때였구요..
2012년 8월에 청혼받고 회사 때문에 한국에 돌아오게 되었어요. 
호주 들어가기 전에 약혼 비자를 신청하는게 여러모로 유리할 꺼같아서(여행비자로 들어가서 파트너 비자를 신청할 수도 있었는데 괜히 위험 부담을 가지긴 싫었어요. 제가 호주랑 한국을 왔다 갔다를 많이 해서 혹시나 입국 거절이 될 수도 있을까봐요..)
 
시기별로  간단하게 적어 보겠습니당~
1. 2014년 8월 중순 : 비자 신청 결심. 온라인으로 신청을 하기로 함. 
                    모든 정보는 호주 이민성 홈페이지에서 찾음.
                    한국에서 저는 서류 (기본증명서, 혼인관계증명서, 가족관계증명서)를 번역 공증받고, 신체 검사 , 호주 폴리스체크, 우리나라 폴리스 체크등 각종 필요한 서류를 준비함)
(서류는 JP공증을 받지 않고 전문 번역업체에서 번역한 후 집 근처 변호사 사무실에서 공증받음. 이건 호주 대사관에 물어보고 함.)
 
호주에서 남친은 자기가 필요한 서류들(출생증명서, 패스포트) 스캔하고,
우리 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증거물들을 정리해서 스캔했음. 그리고 우린 결혼 날짜를 정하고 주례사를 찾아 주례사가 2015년 4월에 결혼이 예정되어 있다는 편지도 써줌.
            
온라인으로 신청을 하였으므로 모든 서류들은 컬러 스캔을 하여 올림.
가장 까다롭다고 느낀 부분은 우리 관계가 진실하다고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준비하는 것이였는데 우리는 여행을 많이 다녔어도 같이 찍은 사진이 거의 없어서.. 그냥 같이 비행기표나 투어 티켓같은것을 스캔하여 올림. 그밖에 서로 주고 받은 택배 종이 스캔한 것, 약혼 반지 영수증, 페이스북 페이지, 온라인 채팅 기록등을 준비함.


2. 8월 말 :  모든 서류를 올리고 이제 우리가 할 일은 비자가 승인될 때까지 기다리는 일뿐.

3. 시간은 흘러가는데 분명 호주 이민성 홈페이지에서는 약혼 비자(Prospective Marriage visa)가 5개월 정도 걸린다고 적혀 있는데 이민성에서 11월까지 아무 연락이 없음.

4. 11월 말 : 크리스마스쯔음 휴가를 내서 호주로 갈 예정이였는데 아직 비자가 승인나지 않아서 남친이 호주에서 이민성에 전화를 함. 첫번째 전화에서 가족이민부서의 메일 주소를 가르쳐 줘서 메일을 보냈으나 답이 없음. 난 한국서 호주대사관 비자과에 연락을 함. 거기서는 9개월-12개월 정도 걸린다고 함. 뭔가 이상하여 남친 다시 호주이민성에 전화를 해봄. 우리는 온라인으로 신청을 했으니 호주 이민성에서 우리 비자 신청을 처리한다고 생각했었는데 알고보니 약혼 비자는 주한한국대사관에서 처리함..(그래서 주한 호주대사관에서 9-12개월 걸린다고 확답을 하였고, JP공증을 받을 필요없고 한국에서 공증 사무실에서 공증을 받아도 된다고 한거임)

5. 12월 : 여행비자를 받아 호주에 휴가를 다녀옴.

6. 2015년 1월 : 만약 9개월-12개월이 걸린다면 우리가 잡은 결혼 날짜(4월초)에 결혼을 하기가 힘들것으로 판단하여, 이러한 사정을 이야기 하며 주한 호주대사관에 메일을 보냄. 호주대사관에서는 결혼 날짜를 미루라고 답장. 만약 결혼을 할꺼면 다시 한번 여행비자를 받아서 호주에 들어가야하고, 약혼 비자가 승인나기 전에 결혼을 하였으므로 다시 파트너 비자를 새로 신청해야한다 함. 

7. 2월 : 결혼식을 연기함. 그리고나서 추가서류를 내라고 메일이 옴. 혼인관계증명서(비자를 신청할 때 미혼임을 증명하고 위해 냈었지만 비자 신청하고 결혼을 했었을 수도 있으니 다시 내라고 함.)와 한국 범죄경력 증명서 (한국 범죄경력 조회 회보서를 냈어야 하는데 범죄경력 조회서를 내서 다시 내라고 함). 서류를 하루만에 후딱해서 그다음날 스캔해서 올림. 업로드하고 알아서 하겠지 싶어서 따로 대사관에 연락은 안함.

8. 6월 : 추가 서류를 낸지 아무 연락이 없어서 대사관에 전화를 해봄. 추가 서류 올렸냐고 나보고 묻길래 2월에 연락받고 바로 올렸다니 알아보고 연락준다고 함.. (아마... 까먹은듯...?) 그날 바로 저녁에 전화가 와서 결혼을 9월로 미뤘다는 편지를 주례사에게 받아서 올리라고 함. 그리고 6월말까지는 정원이 다 찼으니 새로운 회계연도가 시작되는 7월에 비자를 승인해주겠다고 함.
9. 7월 중순: 뜬금없이 비자 승인 메일이 옴-_-; 거의 11개월을 기다린 끝에 비자를 받음. 헐레벌떡 출국 준비하기 시작.

2015년 9월에 결혼을 하고 바로 그다음주에 바로 파트너 비자 신청했어요.
파트너 비자 신청도 약혼 비자랑 내야하는 서류가 거의 똑같아서 그건 후딱해서 끝냈네요.
파트너와 관계가 진실하고 오래되었다면 많이 걱정할 필요가 없는게 배우자 비자인거 같다는게 경험자의 조언입니다.
기다릴 때는 걱정이 될때도 있고 초조하지만 기다리다보면 언젠가 나오더라는... 거예요...
파트너 비자를 받은 후 파트너 비자 신청기도 올릴께요~^^


 

Posted by Miss Clumsy
2015.09.25 15:35

 

한국에 국민의료보험이 있다면 호주엔 메디케어(Medicare)가 있다.

예전엔 메디케어가 있으면 꼭 필요한 진료를 공짜로 볼 수 있었는데 요샌 GP를 보기 위해선 돈을 조금 내야한다고얼핏 들은것 같다. (전 토니 에봇 총리가 있을 때 그렇게 바뀌었다고 들었는데 다시 공짜로 바뀌었을 수도?)

 

이전에 호주에 있을 때나 한국에 있을 때나 각종 병원 순회를 자주 했던 나로써는 보험 없이 있는게 좀 불안했다.

물론 여행자 보험을 들긴 했지만 그건 아주 심각한 상황에서만 쓸 수 있는거라서 메디케어를 얼른 받고 싶었다. 그래서 예정보다 빨리 파트너 비자를 신청했다. (브릿징 비자(파트너 비자) 소지자는 메디케어 카드를 받을 수 있음)

 

며칠 전 받은 브릿징 비자 승인 파일을 프린트해서 집 근처에 있는 메디케어 사무실로 갔다.

 

 

 

메디케어와 센터링크(사회복지부서)가 같은 사무실을 사용하고 있다. 예전에는 따로 운영되었다고 하는데  비용절감을 위하여 합한것 같다.

 

들어가면 사람들이 한가운데 줄을 서 있는데 이동 리셉션에서 방문 이유를 이야기하면 해당부서에 안내를 해준다.

 

 

 

메디케어 카드를 신청하러 왔다고 하니 신청서를 주며 작성하고 의자에 앉아서 기다리면 이름을 부를 꺼라고 친절히 안내해주었다. 내용은 별거 없다. 이름이랑 주소랑 내 신상정보를 적기만 하면 끝.

 

 

 

 

다 적고 10분쯤 기다리니 내 이름 비스무리한 것을 누가 부른다.

눈치껏 가서 "저 불렀어요?"라고 하니 아주머니가 호탕하게 웃으며 어떻게 불러야되는지 확실하지 않아서 망설였다고.. ㅋㅋ

여권, 신청서랑 비자 승인서 프린트한 걸 내미니 어차피 다 연동되어 있다고 여권이랑 신청서만 필요하단다.

괜히 프린트 해왔다 싶지만 뭐 나중을 위해서 잘 놔둬야겠다. 또 필요할지 모르니..

 

내 이름과 여권정보를 입력하더니 파트너 비자 브릿징 상태가 맞다고 확인하고 바로 카드 신청을 해주었다.

 

 

카드는 3주안에 집주소로 배송될 것이고, 그 전까지는 병원 갈 일이 있으면 저 신청확인서를 보여주면 된다고 한다.

별별일이 다 있었던 지라 혹시라도 안된다 그럴까 걱정이였는데 이렇게 쉽게 해결 될줄 이야!

 

난 아직 임시 거주자 상태라 1년짜리 메디케어 카드만 받을 수 있는데 매년 알아서 갱신되니 걱정말라고 친절하게 설명까지 해주었다. 그리고 영주권이 나오면 다시 와서 정보 수정을 하면 영구(?) 메디카어 카드를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제발 카드를 쓸 일이 많이 없길...

어쨌거나 호주 만만세!!

 

 

 

 

 

Posted by Miss Clumsy
2015.09.25 14:49

약혼 비자로 호주에 입국을 했기에 파트너 비자(820)를 다시 신청해야했다

온라인으로 비자 신청을 하면 먼저 신청서를 제출하고 증빙 서류는 좀 천천히 올려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약혼 비자도 온라인으로 신청했기에 이번엔 헤매지 않고 신청을 할 수 있었다.

비자 신청서도 몇개 부분만 제외하곤 똑같고 그때 썼던 파일 일부를 쓸 수 있어 그나마 신청하기 수월(?)한 듯하다. 

 

아직 업로드해야할 증빙 서류 파일은 한가득 있지만 신청서를 먼저 제출하였기에 그다음날 브릿징 비자를 받았다.

브릿징 비자 그란트 파일이 내 메일로 날라오고 자세히 읽어보니 Bridging visa grant details이 적혀 있고 그 밑에

"This bridging visa is not in effect because your Prospective Marriage (Temporary) visa is currently in effect"

(이 브릿징 비자는 유효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약혼비자가 현재 유효하기 때문입니다)

라고 적혀 있었다.

이게 무슨 말이란 말인가!!

분명히 브릿징 비자가 승인되었다면서 왜 브릿징 비자가 아닌 약혼비자가 유효한거지?!

 

폭풍 검색을 해본 결과..

 

내가 소지하고 있는 현재 비자가 만료되기 전까지는 현재 비자의 조건을 따른다는 거 였다.

내 약혼 비자가 내년 6월까지 유효하니, 그때까지는 약혼 비자의 조건을 따른다는 건데...

다행히도 약혼 비자는 일이나 공부하는데 아무런 제약이 없으니 별 차이점이 없었다.

 

하지만 학생 비자나 여행 비자로 파트너 비자를 신청한 사람들에게는 제약이 따를 수 밖에 없다는 거..

예를 들어 학생비자(2016년 8월에 학교 과정이 끝남)를 소지하고 있는 사람이 파트너 비자를 신청하였다면 2016년 8월까지는 학생 비자의 조건을 따라서 학교를 다녀야한다. 일도 제한된 시간 이상(보통 20시간)으로 하면 나중에 문제가 될 수 도 있다는..

 

어차피 여행비자로 들어왔다면 3개월동안만 유효하니까 3개월만 참으면 그 후엔 별 제약이 없게 되지만, 그래도 3개월이란 시간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으니깐.

 

물론 1년 가까이 기다리긴 했지만 일이나 공부에 제약이 없고 비자 신청비도 적게 냈으니 약혼 비자가 나쁘진 않은 듯 하다^^

 

웃긴건 분명 약혼 비자는 호주를 자유롭게 입출국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는데, 파트너 비자를 신청한 순간부터는 브릿징 A 가 되어서 호주를 떠나 해외에 갈때 브릿징 B로 바꾸지 않으면 비자 신청이 취소된다는 거..

다른 건 이전 비자의 조건을 따르지만 입출국은 제한된다.

 

나중에 한국에 놀러 갈때 이민성에 연락을 해서 브릿징B를 받아서 다녀와야한다니..,

뭐 별일은 아니지만 괜히 감시당하는거 같아서 기분은... 딱히 좋진 않지만 뭐 이것도 다 배부른 소리겠지..

 

 

  

Posted by Miss Clum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