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탁묘'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1.09 일주일간 탁묘: 고양이 찰리(3)
  2. 2018.01.06 일주일간 탁묘: 고양이 찰리 (2)
  3. 2017.12.31 일주일간 탁묘: 고양이 찰리
2018.01.09 17:06

[고양이 이야기] - 일주일간 탁묘: 고양이 찰리

[고양이 이야기] - 일주일간 탁묘: 고양이 찰리 (2)

 

찰리가 가기전날 밤 거실에서 컴퓨터로 작업을 하고 있는 고집군에게 찰리는 엄청난 구애를 했었다. 고집군 근처를 뱅뱅 맴돌면서 자기를 봐달라고 밤새 야옹거렸다지..

너무 귀엽기도 하고 애처로워서 내가 안아주려하면 도망가던 내마음을 짓밟아버린 고양이 찰리.

고집군이 "그래서 밀당을 잘해야하는 거야! 니가 다 받아주고 알아서 예뻐해주니까 너한텐 별 관심을 안보이잖아?"라고 사랑받는 법을 알려줬지만 난 뼛속깊이 집사인지라 그게 잘 안되더라는.

(고양이들에게는 초강력 매력남인 고집군.. 부럽다..)

 

 

고집군이 사진 몇개를 보내줬는데 받아서 보니 좋은 카메라로 찍은 찰리 사진이다.

몇장을 골라서 올릴려고 했지만 다 예뻐보여서 결국 다 올리게 되었다.

 

 

매력만점의 아가씨 찰리가 다시 우리집에 놀러 왔으면 좋겠다.

찰리야 보고 싶어 ㅠ

 

Posted by Miss Clumsy
2018.01.06 10:00

일주일간 돌보게 된 고양이 찰리

2017/12/31 - [고양이 이야기] - 일주일간 탁묘: 고양이 찰리

겁도 많고 예민한 고양이라 혹시라도 적응하는데 너무 오래 시간이 걸리면 어떡하나 고민을 했었는데 3일동안 소파뒤에 하루 종일 숨어있더니 다행히 어느순간 부터 제 집인냥 편하게 지내기 시작했다.

 

 

수줍음이 없어지니 애교가 넘치는 무릎냥이로 변신한 찰리는 고집군의 사랑을 독차지하게 되었다.

고집군이 소파에 앉아 있으면 당당하게 걸어와 고집군 위에 착석하곤 예뻐해달라고 야옹걸린다.

'너 좀 마음에 들어.' 라는 표정으로 고집군을 한참동안 보고 있더라는..  

 

'얜 이제 내껀데?' 항상 고양이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는 고집군. 부럽다 쩝.

 

그래도 졸릴 땐 나한테 와서 안겨서 자는 찰리. 심지어 발로 나를 밀어 움직어 자기가 자기 편한 자세를 찾는다.

 

옆에서 잘때 말랑 말랑 젤리 사진 하나를 찰칵!

젤리를 조물조물 만져도 딱히 싫어하지 않아서 너무 좋다 ㅠㅠ

 

고집군한테 안아달라고 야옹거리니 고집군이 귀찮은지 번쩍 들어 나에게 주고 간다.

우리가 오피스로 쓰는 방에 들어오는 건 처음이라 엄청 겁을 먹어서 나한테 찰싹 달라붙어 떨어지질 않는다. (귀여운 것!)

그러다가 좀 덜 무서운지 무릎으로 내려와 두리번 거리기 시작한다.

숨길 수 없는 너의 미모. 너무 예쁘다. 우리집에서 계속 살래?

애교만점 무릎냥이 찰리가 쭈욱 우리집에 있을 수 있으면 좋으련만 그럴순 없는 지라 찰리가 우리집에 있을 때 최선을 다해 예뻐해줘야겠다!

Posted by Miss Clumsy
2017.12.31 13:26

고집군의 회사 동료인 데이브가 연말을 맞아 집을 비운다고 해서 우리집에 일주일간 머물게 된 고양이 찰리! 처음에 여자 고양이인것을 알고 있었던 지라 '이름이 찰리라고?' 하고 고개를 갸우뚱했지만 알고보니 찰리라는 이름은 샬롯이나 샬린의 닉네임으로 불릴 수있는 여자 이름이 되기도 한다고 한다.

 

 

데이브가 보내준 사진을 보고 우린 똥꼬 발랄한 아가씨를 생각했는데..

(엉뚱한 표정이 살아있다!)

집에 데리고 와서 보니 겁도 많고 엄청 얌전한 상여자 고양이다!

우리집에 온 하루 꼬박을 케이지에서 나오지 않아서 겨우겨우 케이지에서 꺼내었더니 백만번의 고민끝에 한걸음을 옮기는 겁쟁이 아가씨 찰리.

그나마 좀 안정이 되어 집을 둘러보는데 한걸음 떼고 다시 한걸음 돌아가고 이렇게 몇십분을 서 있다가 겨우 찾아 들어간 곳이 침대밑이다.

그래도 궁금은 한지 내가 침대 밑 옆에 누워 있으니 조심조심 다가와서 내 손에 부비부비를 한다.   

한참을 옆에 누워서 보다가 내가 거실에 있는 소파에 앉아있으니 은근 슬쩍 다가와 내 등뒤로 파고든다.  등뒤에 숨어서 몇시간을 꼼지락 꼼지락 거리며 앉아있었기에 결국 화장실도 못가고 허리 부서져라 앉아있을 수 밖에 없었다는.. (난 뼛속 깊이 충성을 다하는 집사인지라..)

아직 낯선지 이틀째 밥도 안먹고 화장실도 안가서 걱정이라 얼른 적응 완료할 수 있길 빌어야겠다. (적응을 위해서라면 내 등쯤이야 하루종일 대어 드리겠습니다 고양이님!!)

Posted by Miss Clum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