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0 11:18

올해는 열심히 블로그를 쓰고자 결심하고 1월부터 열심히 글을 올렸었는데 역시나 개학을 하고 나서부터는 블로그를 생각할 여유조차 나지 않을 정도로 바빴다. 텀 1이 3주 정도 남은 지금 어느정도 바쁜 것도 다 해결이 되었고 뒤를 돌아볼 여유가 생겼다. (물론 여전히 일은 산더미처럼 밀려있지만..)

 

텀 1을 한번 되돌아볼겸 그동안 있었던 일들을 주별로 적어볼까한다.

 

우리 학교에선 학기말 Head start라는 기간을 운영하여 학생들이 새로운 교실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한다.

[호주 학교 이야기] - 새학년을 조금 일찍 시작하다.

 

 

Headstart로 우리 반 학생들이 어떤지는 대충 파악은 했었지만 새학기가 시작되니 정신없다.

 

 

첫주는 그나마 2일은 학생들 없이 연수를 들었고 수요일부터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되었다.

 

우리반에는 만 6세가 4명, 만 7세가 2명 이렇게 총 6명(모두 남자아이들!)이 있는데 2명은 일반 아동보다 조금 부족한 고기능 자폐, 2명은 중간, 2명은 중증 자폐이다.

다들 우리반을 보면서 하는 말이 너희 반은 다 귀여운데 엄청 활동적인 애들이 다 모였다고.

그렇다! 특히나 우리반 찰리는 빨간 머리로 엄청나게 귀여운 외모를 가지고 있는데 마음만 먹으면 어떤 것이든 기어올라갈 수 있는 아주 유용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 교실 문 및 가구, 운동장 펜스, 학교 펜스 무엇이든 기어 올라 넘어갈 수 있기에 항상 긴장의 끈을 놓을 순 없다. 나머지 아이들도 기어오르진 못하지만 하루종일 방방 뛰어 놀수 있는 에너지 팡팡 넘치기에 열심히 밖에 나가 놀아야할 꺼 같다.

 

교사 보조로 일했던 작년과 가장 큰 차이점은 바로 모든 것이 내 주도로 이뤄진다는 것.

모든 것을 포괄하는 교육과정은 있지만 교과서와 특별히 정해진 수업 계획서는 없기에 내가 일일히 결정하고 짜야한다.

 

학교에서 정해주는 바깥 놀이 시간과 특별 교과 시간 외에는 내가 다 정해야하는데 보조 교사 마니가 '이렇게 해도 될까?' '어떻게 했으면 좋겠어?'라고 묻는 것에 아직은 익숙하지 않다. 한국에서 교사 생활을 할 때도 보조 교사가 우리반에 있었던 적이 없었으니.. 이 학교에서 20년이 다 되어가는 경력을 가진 마니에게 내가 지시를 해야하는게 좀 부담스럽기도 하고 해서 솔직하게 말했다.

'내가 보조 교사와 함께 팀티칭을 해본 적이 없어서 아직 모든 게 서툴러. 혹시라도 내가 잘못하고 있는게 있거나 더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꼭 알려줘!'

마니도 흔쾌히 오케이! 올해가 쉽게 지나가진 않겠지만 최소한 보조 교사 마니와는 환상의 궁합으로 즐겁게 보낼 수 있을 거 같다.

 

수업 계획 및 준비를 위해 교사는 3시간의 자율 시간이 주어지는데 이 시간동안 학생들은 특별 교과 수업을 전담 선생님과 하게 된다. 우리 유닛은 수영 1시간, 요리 1시간, 미술 1시간 이렇게 배정되어 있다.

 

 

어쩌다 보니 우리반 교과는 다 1교시라 학생들이 학교에 도착하자 마자 바로 특별 교과 교실로 이동을 하게 되었다. 자폐 아동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것중에 하나가 transition (학교 안에서의 이동)인데 거기다 등교를 하자마자 숨도 돌릴새가 없이 교과 교실로 이동해야 하다 보니 아이들이 너무 힘들어한다. 그러다 보니 첫주는 나에게 주어진 자율시간을 교과 교실로 이동하는 걸 돕는 것에 다 써버렸다.

 

아이들 공책에 쾅쾅 찍어주고자 샀던 도장이지만 첫주는 아이들이 새로운 환경에 적응을 하는 것이 목표였기에 오감 발달 활동을 중심으로 찰흙, 워터플레이, 운동장 활동들을 주로 해서 쓸 일이 없었다. (도장을 찍어줄 여유가 없었다는 게 더 맞겠지만..)

 

시간표 및 수업계획서 짜기, 학생들 개별 평가 등 해야할 일이 산더미인데 첫주는 하나도 하지 못하고 정신없이 지나간거 같다.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말고 하나씩 차근차근 해나가다보면 되겠지라는 마음으로 임하자 생각했지만 눈앞에 일들이 산더미처럼 쌓여 있으니 많이 조급해진다.

2주차는 좀 더 나아지길..

'호주 학교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니언 컵케이크 만들기  (0) 2018.06.10
2018학년 텀 1 / 2주  (0) 2018.04.04
2018학년 텀 1 / 1주  (0) 2018.03.10
개학 준비 완료!  (0) 2018.01.28
호주 교사는 얼마를 벌까?  (0) 2018.01.21
호주 보조 교사는 얼마를 벌까?  (0) 2017.12.28
Posted by Miss Clumsy